낙동강서도 출몰한 괴 생물체

 

4대강에 괴 생물체가 서식한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금강에 이어 영산강에서 서식이 확인됐다. 그렇다면 4대강사업의 가장 큰 구간이자, 녹조라떼의 배양소가 된 낙동강에서는 문제의 괴 생물체는 없는 것일까?

 

그래서 나가본 낙동강에서도 아니나 다를까 문제의 생물체인 큰빗이끼벌레(Pectinatella magnifica)가 발견됐다. 그것도 다량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북미가 원산이라는 태형동물인 큰빗이끼벌레는 저수지처럼 정체된 곳에서 주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낙동강에서 첫 발견된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서 첫 발견된 큰빗이끼벌레

 

5일 환경재단과 대구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이 함께한 낙동강 현장조사에서 이들의 실체가 처음 밝혀진 것이다. 최열 대표를 필두로 한 환경재단 식구들은 하루 전날인 4일 금강에서의 현장조사에 금강에 창궐한 이끼벌레를 확인하고 들통에 한가득 담아왔다. 그런데 낙동강에서도 문제의 괴 생물체가 발견되자 최열 대표는 “역시 4대강이 썩어가고 있는 증거다. 이들을 낙동강에서도 확인하게 되어 슬프고 동시에 분노가 치민다”고 했다.

 

현장 활동가인 기자가 일행과 함께 처음 문제의 벌레를 발견한 곳이 특히 강정고령보 상류의 죽곡취수장 취수구 바로 인근이라 충격은 더욱 컸다. 녹조라떼에 이어 괴 생물체인 문제의 벌레가 취수장 부근에서까지 발견된다는 것 자체가 충격인 것이다. 아직 이들 벌레들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도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고 하지 않는가.

 

강물 속에 부착해 자라고 있는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서 발견된 큰빗이끼벌레, 이미 낙동강에서도 상당량의 이끼벌레가 서식하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문제의 벌레는 강정고령보 하류에서는 대량으로 서식하고 있는 것이 목격됐다. 수면 위로 올라온 녀석부터 강바닥에 부착해서 서식하고 있는 녀석들까지 상당량의 이끼벌레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런데 이들이 발견된 곳 인근에서는 죽은 물고기들도 상당량 발견됐다. 아이만한 큰 잉어에서부터 붕어, 동자개, 미꾸리까지 다양한 물고기들이 널부러저 썩어가고 있었다. 이들의 죽음이 창궐하는 맹독성 조류 때문인지, 문제의 이끼벌레 때문인지 그 원인을 반드시 밝힐 필요가 있어 보인다.

 

큰빗이끼벌레가 발견된 곳 부근에서 길이가 1미터가 넘는 대형 잉어가 죽은 채 널부러져 있다.

 

큰빗이끼벌레가 발견된 곳 부근에서 붕어도 죽은 채 널부러져 있다.

 

MB가 창조한, 녹조라떼와 큰빗이끼벌레

 

일행이 첫 일정을 시작한 고령군 우곡면의 우곡교에서는 장맛비가 내린 장마기간이고, 날이 흐려 태양도 없는 오전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녹조가 피어올라 녹조라떼가 만들어지고 있었다. 또 강정고령보 상류에서는 대구시민들에게 먹는물을 공급하는 매곡취수장의 취수정에서도 녹조라떼는 만들어지고 있었다.

 

녹조라떼와 큰빗이끼벌레, 창궐하는 이들은 4대강사업이 창조한 작품이다. 그렇다면 이 작품들의 특허권자는 누구일까? 조사에 함께한 대구환경운동연합 이석우 운영위원은 “큰빗이끼벌레가 아니라, 큰명박이끼벌레라 불러야 한다”며 이들의 특허를 4대강사업을 강행한 MB에게 부여했다.

 

장마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녹조가 핀 고령군 우곡면 낙동강변에서 최열 대표가 녹조라떼를 들어보이고 있다.

 

강정고령보 위 매곡취수장 취수정에서 목격된 짙은 녹조띠. 이른바 녹조라떼가 취수정에서 만들어진다. 수돗물 안전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

 

멀쩡히 살아있는 강을 살린다며 강을 도륙하더니, 댐과 같은 보로 막아세우니 창궐하는 것은 녹조와 괴 생물체 그리고 죽어나는 물고기들과 썩어가는 강물이다. 4대강사업으로 낙동강은 강이 아닌 호수가 돼버렸고, 그 결과 녹조라떼과 큰명박이끼벌레가 창궐하고 있다.

 

녹조라떼와 큰명박이끼벌레, MB에게 선물을

 

4대강사업으로 강의 생태계가 망가지며 강이 죽어가고 있는 이런 상황에서 최근 경북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려 해서 지역에서는 큰 논란이 되고 있다. 대구지역 시민사회민중단체에서는 경북대와 MB를 규탄하는 시위가 연일 벌였다.

 

노동자 민중을 겁박하고,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을 죽음의 강으로 만든 장본인에게 영남의 대표적인 국립대학이 어떻게 명예박사 학위를 줄 수 있냐는 것이다. 영남인들의 자존심으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 경북대에서 열린 이명박 명예박사 학위 수여 철회 기자회견 ⓒ 황순규

작년 여름 대구 동성로에서 열렸던, 4대강 국민고발 인증샷놀이

 

“MB에게 제발 박사학위를 주라. 그러면 학위 수여식날 녹조라떼와 큰명박이끼벌레를 짊어지고 갈 것이다. 이놈들도 함께 수여하라”고 이석우 운영위원은 말한다. 환경재단도 이끼벌레와 녹조라떼를 가지고 서울로 올라가 광화문 광장에서 전시를 하겠다 한다. MB가 만든 창조물을 실컷 구경하시라면서.

 

녹조라떼와 큰명박이끼벌레, MB가 만든 이들 괴 생명들은 4대강이 흐르는 강으로 재자연화 되지 않은 한 계속해서 창궐하면서 강생태계를 망칠 것이다. “4대강이 이들로 뒤덮이기 전에 어서 강을 흐르는 강으로 만들어야 한다. 어서 수문을 열어라. 하루라도 빨리” 환경단체의 이 한결같은 주장에 박근혜 정부는 답을 해야 한다.

Posted by 앞산꼭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환경운동가+말좀+들어라 2014.07.06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문 안열면 답없죠.
    대구 시민들은 강정보 가서 녹차 한잔씩 추천 드려요..특히 대구분들...

  2. Favicon of http://23378599 BlogIcon 사대강 2014.07.13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빗이끼벌레 가마솥에 푹푹 고아...이밍박한테
    보내야지.....

  3. BlogIcon 환경운동가가 뭐이리 무지하냐 2014.07.15 0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동질 적당히 하시죠. 녹조는 우리나라에서 날씨더워지고 비 안내리면 매년 뉴스에 나오던 것이고요. 큰빗이끼벌레는 수질정화능력이 있으며 인체에 무해하고 더러운 물에서는 살지 않는 동물 입니다. 괴생명체가 발견된건데 큰빗이끼벌레라는 이름은 누가 만들었을까요? 북미가 태생인 동물이라고 하셨는데 50,000,000년 전 화석에서도 비슷한 동물을 찾을 수 있구요 전세계에 분포합니다.

    • BlogIcon 환경운동가가 뭐이리 무지하냐 2014.07.15 0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에선 1990년대 후반에 관련 논문도 있습니다. 생소한 동물이라고 막 선동해대는 꼴 보니 참 한심하네요. 참고로 이 벌레는 3급수 이하에선 살지 못하는 동물입니다.

    • BlogIcon 환경운동가가 뭐이리 무지하냐 2014.07.15 0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죽으면서 악취를 풍긴다고 안좋은 동물이라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물속에서 죽은 동물이 썩으면 당연히 물이 썩는거 아닙니까? 마치 이 동물만 그런듯이 말씀하시네요. 이 동물역시 먹이사슬에 포함되어 물고기들의 밥이 되기도 합니다. 죽을때 암모니아가 나오지 않는 동물은 없습니다. 큰빗이끼벌레보고 유해동물이라 하시는 분들은 방구 뀌는 스컹크도 유해동물이고 털날리는 고양이도 유해동물인가봐요

  4. 지나가는 나그네 2014.07.21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95년 큰빗이끼벌레관련 한겨례 신문기사
    http://blog.naver.com/rad1blue2/220066754995

  5. BlogIcon 환경운동가 2014.08.15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운동 지랄둘 해요

  6. BlogIcon 앞산꼭징 2014.08.15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대통령 과 원수지간인가 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