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라떼 낙동강, 물 새는 칠곡보

참을 수 없는 굉음까지 .... '4대강 진혼곡' 울려 퍼지는 칠곡보

 

지난 6월 초에 첫 발견된 낙동강 녹조는 한여름을 지나면서 더욱 증폭되고 있습니다. 7월 말 현재 낙동강 함안보에는 조류경보제상 경보가 발동됐고, 상류로 합천창녕보, 달성보, 강정고령보, 칠곡보, 구미보 또한 경보 수준의 조류가 창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른바 녹조라떼현상으로 낙동강은 거대한 녹조 배양소이자, ‘녹조라떼공급처?가 된 것입니다. 낙동강에서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 것일까요? 그것은 바로 낙동강이 거대한 보로 막힌 8개의 댐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물 펑펑 새는 칠곡보

 

이런 상황에서 그렇다면 강물을 막은 저 거대한 보는 문제가 없는 것일까요? 지난 7월 말 녹조 탐조 차 찾은 칠곡보의 거대한 수문 세 개는 굳게 닫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수문들 중 두 개의 수문에서 물이 펑펑 새고 있는 것이 아닌가요. 수문의 오른쪽 옆구리 사이로 강물이 마치 폭포수마냥 분출하면서 펑펑 새어나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른바 부실 수문의 현장을 바로 목격한 셈입니다. 지난 1월 감사원은 구미보 등 12개 보는 수문 계폐 시 발생하는 유속으로 인한 충격 영향 등이 설계에 반영되지 않아 수문 운영에 차질이 예상된다 ... 칠곡보 등 3개 보는 상·하류 수위차로 인한 하중조건을 잘못 적용·설계해 수압을 견디지 못할 경우 수문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감사원의 바로 그 ‘4대강 감사발표그대로 부실 수문의 진면목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지요.

 


물이 펑펑 새어나오는 문제의 수문에서는 참을 수 없는 굉음마저 함께 흘러나와, 현장에 서보면 마치 저 육중한 수문에서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불안감을 감출 수 없게 됩니다. 칠곡보 관리사무소 관계자도 이유를 알 수 없다는 그 굉음은 22조 대국민 사기극 4대강사업의 진혼곡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300~400밀리 이상의 큰비가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수압은 더 세게 작용해 수문에 더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을 것이고, 설상가상 수문의 이상 작동으로 수문이 제대로 열리지 않을 경우엔 또 어떤 일이 닥칠 것인가요?



지하수위 상승으로 평소에도 저렇게 물이 스며 들어온다고 한다. 저 공간은 건초 저장용 창고 구실을 하던 곳으로 평소에는 물이 없어야 하는 공간이다.


지하수위 상승으로 지난해 봄 파종한 씨감자가 싹을 틔우지 못했다

 

그 재앙을 짐작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칠곡보 상류 쪽 양안의 제방이 터져 유례없는 대홍수가 날 가능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라도 제방 안쪽 농가들의 빗물이 칠곡보로 막힌 높은 강 수위 때문에 강으로 제대로 배수가 되지 못해 심각한 물난리가 날 것이 뻔합니다. 바로 이런 홍수피해가 지난해 태풍 산바 당시 칠곡군 약목면 관호리, 무림리, 덕산리 주민들이 겪은 신종 홍수피해인 것입니다.

 

홍수피해 이외에도 이곳 주민들은 칠곡보 담수에 따르는 농경지 지하수위 상승으로 상시적인 농사피해와 같은 침수피해마저 겪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곳 주민들은 지난 홍수피해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달라고 국토부와 수공을 상대로 아직까지 싸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재앙이 다시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칠곡보 녹조


이로써 지난해 여름에 이어 올 여름 또다시 낙동강 중류까지 대발생한 녹조와 칠곡보의 부실 수문으로 인한 물난리 가능성은 4대강사업의 진면목을 강력히 보여준다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비단 칠곡보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4대강사업 전반의 문제로 시급한 대책마련이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그 대책은 4대강을 빠른 시일 안에 원래의 흐르는 강으로 복원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지 않는 이상 상기의 재앙은 해마다 되풀이 될 것이 뻔합니다. 그러므로 보의 수문을 상시적으로 열어 강물을 흐르게 하는 것과 보를 해체하는 것이야말로 재앙을 줄이는 가장 빠른 해답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철저검증을 약속한 박근혜 정부의 4대강 검증은 아직까지 검증단조차 꾸리지 못하고 지지부진하기 그지 없습니다. 국민의 목숨이 걸린 일인데도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정부가 나서지 않는다면 국민이 나설 것입니다. '4대강 국민검증단'이 움직이려는 이유입니다. 

 

Posted by 앞산꼭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헤미안 2013.08.01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정말 끔찍하네요..
    물이 점점 썩어가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곧 태풍까지 올텐데...정말 저건 망한사업이에요..에휴...

  2. 아비바바 2013.08.01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반도 역사를 통틀어, 22조들여서 저 지경만들기도 쉬운게 아니다.

  3.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2013.08.01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대강을 찬성한 새누리당의 의원들을 산채로 땅에 매장하고 4대강을 밀어붙이 이명박과 박근혜를 일본 원전 사고난 지역에 버리고 오자...

  4. 2013.08.01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분들 그래도 한나라당 찍으실분들이에요 ㅋㅋ

  5. 컨퓨젼 2013.08.02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 한나라당 새누리당 찍고 당황하셨세여? 많이 당황하세여...

  6. 매화랑 2013.08.02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곡보에서 상류쪽 600m에는 KTX 철교가 있습니다.
    칠곡보에서 하류쪽 1.4Km에는 경부선 기차를 위한 철교가 있습니다.
    그 몇십미터 하류에 경부국도를 위한 다리가 있고,
    그 몇십미터 하류에 4대강 삽질로 무너졌다 복구한 인도교가 있습니다.
    칠곡보가 급작스레 무너지면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모든 기차가 멈추게 됩니다.

  7. Favicon of https://daumview.tistory.com BlogIcon Daumview 2013.08.02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Daum view입니다.
    축하합니다. 2013년 8월 1주 view어워드 '이 주의 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며, view 활동을 응원하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 view 어워드 바로가기 : http://v.daum.net/award/weekly?week=2013081
    ☞ 어워드 수상 실시간 알림을 설정하세요 : http://daumview.tistory.com/258

  8. 쥐박이 2013.08.10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과응보지. 그러길래 무슨 되먹지 못한 대운하 -> 4대강 사업 운운 할 때부터 알아봤다니까. 무능력한 대통령. 특히 박근혜는 인사 과정부터 삐그덕 거리더만. 결국 자기 고집 밀어붙인 결과가 이런거지. 무능력한 장관들만 앉혀놓고 결국 국민만 고통받는거. 그리고 쥐박이 친구 뉴트리아가 낙동강에 잘 번식중이라면?ㅋㅋ 정작 당사자는 한가하게 골프 테니스나 하는데 안타깝다. 저런 노인들 보면 내가 그렇다고 민주당 찬양 그런게 아니라. 현실적으로 보는거야. 무슨 코딱지만한 나라에 구멍을 뚫고 멀정한 도로 놔두고 강길 쓴다는거냐?

  9.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3.08.23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고.
    우짜쓰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