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로 침몰된 4대강 현장

100밀리 안팍의 장맛비가 내린 대구와 인근지역의 낙동강 주변을 돌았습니다. 예상대로 곳곳에서 침수되고 붕괴되고 침몰된 4대강 현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2년 안의 완공이란 무린한 목표로 벌인 4대강사업은 이번 장맛비로 또 한차례 침몰을 당했습니다. 따라서 또다시 막대한 세금을 들여서 복구하는 악순환을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그냥 두면 멀쩡할 낙동강을 공사판으로 만들어서 부실한 강이 되고, 위험한 강이 되어버렸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낙동강에서 또 한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준설선을 선장이 배가 침몰하면서 함께 물에 잠긴 것입니다.

국민혈세를 탕진하는 것도 모자라 자연을 죽이고 급기야 사람마저 죽이는 이 위험한 사업을 그대로 놔둬도 될까요? 다시 한번 강력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무너지고 침몰된 4대강 현장을 돌다

장맛비로 침수되고 침몰당한 낙동강의 모습들입니다. 지금 강에서 무슨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생생히 확인해봅니다.




10일 오전 11시경에 낙동강과 금호강이 만나 빚어둔 두물머리 안에 준설작업을 위한 굴착기 2대가 현장에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고 불어난 강물에 잠기고 말았습니다. 굴착기와 바로 뒤에 놓인 불도저는 오후 5시경 에 완전히 잠겨버렸습니다.

굴착기가 강수욕이라도 벌이는 것일까요? 13미터 깊이의 인공수로로 변한 위험한 낙동강에 사람은 도저히 들어갈 수 없어서 굴착기만 들어가서 강수욕?을 벌이고 있나 봅니다.




화원유원지 옆 사문진교 아래 공사현장이 완전히 잠겼습니다. 강물은 둔치까지 치고 들어왔습니다. 그 현장을 사람들이 망연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기존 배수장이 망가져 새로 신설하고 있는 배수장 공사를 위한 가물막이도 곧 침수당할 처지에 놓여 있고, 강둑은 허물어져내리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비로  붕괴는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떠내려온 공사용 쓰레기들이 가장자리로 내몰리면서 쓰레기장 낙동강이 되어버렸습니다.




4대강 본부의 무재해 달성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입간판이 물에 잠기고 있습니다. 공사인부들이 이용하던 이동식 화장실이 물에 완전히 잠겼습니다. 저 안에 들어었던 오물들은 식수원 낙동강으로 그대로 흘러들어가겠지요.




공사용도로도 끊어져 물에 완전히 붕괴되어버렸습니다.




낙동강의 수많은 교량도 위태로워 보입니다. 물폭탄 낙동강물에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듯 위태롭고 위험한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낙동강의 지천인 송야천도 역핵침식 현상에 의해서 무너지고 붕괴되고 있습니다. 세굴방지용으로 깐 하상보호공은 흘러버렸고, 제방의 사면은 완전히 깍여나가 위험하고도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재앙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이처럼 낙동강과 그 지천들은 지금 예전의 강의 모습이 아닙니다. 4대강 삽질로 인해서 너무나 위험한 강이 되어버렸습니다. 

문제는 이제부터 시작이란 것입니다. 장마가 아직 끝이 난 것도 아니고 앞으로 더 많은 비가 남았고, 태풍도 남았습니다 . 앞으로 어떤 사고와 재난이 닥칠지 모르는 4대강 현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참말 걱정입니다. 이 사업 이대로 좋을까요?
.   

Posted by 앞산꼭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oodhill@hanmail.net BlogIcon 오즈메이드 2011.07.11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자리로 돌려놓는것이 지금도 늦지않았다는것 입니다. 앞으로 더많은 비와
    태풍을 어떻게 무사히 지나게 될런지 걱정이고 사대강때문에 농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것을 보면 무섭고 겁이납니다.
    저들은 지금 무슨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농사를 망치면 딴나라에서 농산물을 수입하면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생각만해도 끔찍합니다.

  2.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1.07.11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4대강 사업으로 온 나라가 문제입니다.
    한번 파괴된 자연은 복구하는데 수백년이 흐르는데 자자손손 큰 죄를 짓을 하다니...이 정부는 답이 없습니다.

  3.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7.1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데도 그 양반은 분무기 매고 어색한 웃음 지으며
    쇼를 하고 계시더군요

  4. 청기와집에서 밥먹고 할일 없어 2011.07.11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무기 매고 썩은 미소 짓는 사진을 언론사들이 올리는거 보고 인간이 동물 중에 가장 추악하다는 말이 생각났다.

  5. 떡집돌이 2011.07.11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동댐이 넘칠 위기에도 4대강공사장 사업에 영향 유려해 대량 방류를 하지 않는다고
    대구 <매일신문>에 보도하고 있는데요.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37224&yy=2011

    아마도 안동댐이 무너져도, mb를 대통령으로 만든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낙하산 사장을 투입한 방송사에 취재,보도 금지 지침을 내리겠죠.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1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낸 세금이 물에 잠겼네요

  7. 화원주민 2011.07.11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화원 사람인데요~
    첫번째사진은 제방안의 달성습지네요. 장마때 마다 물에 잠기고요~
    세네번째 사진은 제방안쪽의 공사차량다니는 임시도로네요~
    그리고 예전 장마보다 수위가 많이 낮네요.비 많이 오면 사람들 서있는 저곳도 잠겨요.글을 쓰시려면 제대로 알아보고쓰시지~

    • Favicon of https://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2011.07.13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원유원지 사람들이 서있던 곳
      예, 몇시간 후 당연히 침수됐습니다.

      그리고 두물머리 안의 굴착기도 침몰됐구요
      그런데 굴착기가 침몰된 경우는 거의 없지요?
      공사용 화장실이 물에 침몰된 경우도 말입니다.

      또 다리가 저렇게 위험하게 보인 적이 있던가요?
      제방이 저렇게 뜯겨나간 경우는 어떻고요....

      이 정도면 잘 알고 있지 않나요?
      화원유원지 주민을 빙자한 알바님....ㅎㅎ.

  8. 성서사람 2011.07.13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와 영천에 비가 사상최고치인 300mm 가까이 내려서 그나마 낙동강 본류의 물그릇이 커진 관계로 금호강이나 다른 지류의 본류에 유입이 대단히 빨라져 피해를 크게 줄일수 있었던 장점도 있습니다. 지류가 본류로 빨리 빠지는 물속도로 지류와 본류가 만나는 지점이 그렇게 손상을 입는건데 그런곳은 좀더 강한 재질로 보강하든지 보에 물을 체우면 큰 문제가 안될것 같네요.
    다리가 위험해 보이는건 매번 홍수때 마다 느끼는 감정이고 과거에 홍수후 쓰레기는 더 엄청났죠?
    큰비가 오면 강둑만 손상입는게 아닙니다. 전국의 모든 시설이 일정부분 손상입는겁니다. 4대강 사업전 지난 홍수때에는 강둑에 피해가 없었는지 아십니까? 홍수가 나면 본류가 범람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본류의 물이 잘안빠져서 지류로 역류하는 바람에 피해가 엄청 컷던 적도 많이 있어요. 그런 피해는 왜 고려치 않으시는지? 지난 루사태풍때 김천의 감천 철교에 교각이 2개가 왜 붕괴 된건지 아십니가? 낙동강 본류 그릇이 적으니 지류 감천이 범람하여 김천이 물바다가 되며 교량까지 붕괴된거 그건 뭡니까? 앞으로 홍수는 더크고 빈발할 것입니다.과거 4대강 사업전의 강의 물그릇으로는 버티기 힘들다는것 잘아실 날이 올것이고. 4대강 사업을 참잘했다는 사실도 인정하실 날이 올것입니다. 물론 4대강 사업이 다소 부작용은 있지만 더 큰 재앙을 막는 유일한 방법일 것입니다. 또한 4대강 사업전의 갈수기 말라가는 강에 큰 가뭄이 오면 대비책도 되는 것입니다.

    • 성서아닌사람 2011.07.28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일한 방법?
      섣부른 예단은 그만하시죠?
      더 큰 피해를 예방하려면 중간 중간에 범람되는 게 맞습니다. 그래서 범람원이란 것이 필요하고, 그 범람원으로써 논이나 밭이 필요한거지요...님 말대로 하자면 만약 안동댐 수위를 넘겨서 수문을 개방해야한다고 했을 때 하류쪽 피해는 예상해 보셨나요? 낙동강의 물그릇을 키웠기 때문에 홍수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구요? 지금 웃기시는 겝니다. 그럼 홍수나고난 다음 매번 그 넓은 낙동강 준설을 해야겠군요...

  9. ボケ 2011.07.13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대강 살리기는 투기를 조장시키고 그 불법적인 투기를 합법화 시켜서 국세를 빼먹은 짓이라고 그냥 생각되는 1인요

  10.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2011.07.17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른집에 살고 있는 쥐를 원전사고난 일본의 한 어촌에 버리고 쥐에 말에 동의한 ㅎㄴㄹ 아니 ㄱㄴㄹ당의 의원들을 땅에 묻자....

  11. 임선미 2011.08.06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소중한 국토가 마구 파헤쳐지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그냥 자연 그대로 두면 오히려 자연재해가 덜 할 것 같습니다.

    안타까운 심정으로 더이상의 폭우가 없기를 바랄뿐입니다

  12. Favicon of http://coryrockwood.com BlogIcon 천사 2012.01.15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